본문 바로가기

etc/맛집 여행 레저

평창 용평리조트 그린피아콘도 빌라콘도

겨울이 되면 꼭 해야 할 여행이 있죠.

스키를 타러 가는 것과 얼음 송어낚시. 이 두 가지를 모두 한꺼번에 충족시키기 위해서 오래간만에 2박 3일 국내여행을 계획했더랬지요.

왜 하필 문장을 "2박 3일 국내여행"이라고 썼냐면 2박 3일 국내여행이라는 검색어가 탐나소~(개콘 버전으로 읽어주세요)^^;

올해도 겨울에 용평리조트와 평창 송어축제장을 다녀왔지요.

평창 용평리조트 스키장도 평창에 있으니, 새벽일찍부터 일어나서 준비하고 길이 막히기 전에 평창으로 향했어요.

가는 길에 이천을 지날 때부터 눈인 내려서 차가 생각보다 막히더군요.

평창휴게소에서 가스를 충전하고 또 부지런히 영동고속도로를 달려봅니다.

하루를 고스란히 스키를 타려면 일찍 도착해야 했기 때문에 중간에 있는 덕평휴게소에서 달려라 코코 강아지들과 놀고 싶었지만 일단 이번에는 패스합니다.

대관령 횡계에 도착해서 스키장비 렌털을 위해 단골 용평리조트 단골 렌털 샵인 사람과 자연 렌털 샵에 들렀지요.

사장님이 작년에 블로그 포스팅 덕을 많이 봤다면서 환대를 해주시더군요.

한참 수다를 떨고 예상보다 늦게 용평리조트에 입성했네요ㅜㅜ.

용평리조트 그린피아 콘도가 스키장에서 가장 가깝지만...예약이 힘들어서 저희는 용평리조트 빌라콘도에서 숙박했어요.

스키를 조금 타고 용평리조트의 명물인 곤돌라로 발왕산 정상에 올라 사진을 마구 찍어오고 싶었는데, 바람이 너무 칼바람이라 욕심껏 찍지는 못했네요.

발왕산 정상의 드래건 피크에서 몸을 녹이면서 늦은 점심을 비싸고 맛없는 가락국수로 때우고 프리즐로 입맛을 달랬어요.

아내는 레인보우 슬로프를 통해서 스키를 타고 내려오고, 

저와 딸은 다시 곤돌라로 내려왔네요. (스키 실력이 없어소~ 개콘 버전으로 읽어주세요)

내려오는 길에 발왕산 기슭에 군락을 이루고 있는 겨우살이들을 보았네요.

깔끔하게 사진이 찍혀서 만족스럽네요^^;

한창 또 스키를 즐기고, 투썸플레이스에서 유자차와 스콘으로 간식을 하고 대관령 횡계 펜션마을에 예약해둔 푸른솔 펜션으로 향했지요.

체크인을 하고 나와서 용평 리조트 주변의 맛집을 검색해보니, 도루묵 철이고 해서 횡계 IC 부근의 두레박이라는 곳으로 이동해서 식사를 했더랬지요.

두레박에 도루묵을 먹으러 가기 전에 대관령 횡계 시내를 방황하다가 횡계로터리에서 멋진 크리스마스트리를 마주쳤었네요.

다시 숙소로 돌아왔는데, 8시에 돌아와서 골아 떨어졌어요.

덕분에 콘도 사진은 하나도 안남았군요.

다음날 체크아웃을 하고 평창 송어 축제장으로 향했어요.

평창 송어축제장을 찾았더니 때마침 평창송어축제 개막일이라 사람이 제법 많더군요.

아쉽게도 텐트 낚시터에는 자리가 없는 데다가 평창을 비롯한 강원도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어서 낚시는 일단 패스~ 평창 송어축제장 이곳저곳을 기웃기웃 구경 다녔더랬죠.

평창 송어축제장 종합회센터에서 송어회와 송어 탕수육을 먹고, 소소하고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평창 송어축제장 이곳저곳에서 사진을 찍고 돌아왔네요.

겨울에 할 필수 여행을 일단 다 해봤으니 만족~

2015.01.03 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