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빈 크루

북한 민항기 고려항공 승무원 유니폼 미녀 스튜어디스 5인방 그리고 북한 비행기 고려항공 기내식

by 낯선.공간 2019. 5. 29.
반응형

 2015.08.31 17:08

북한의 선전 화보에 표지모델로 북한 유일의 민항인 고려항공 승무원 5인의 사진이 월간 화보 '조선' 9월호에 게재되었다.

고려항공이 북한의 항공사라는 것을 알면서도 왠지 북한의 고려항공에는 승무원 대신에 

군인이 타고 있을 것 같은 느낌인데 의외로 미녀가 승무원으로 타고 있네.

기사 때문에 검색해봤더니, 북한의 고려항공 승무원 유니폼도 최근에 바뀐 건지, 

촌스러운 빨간색 승무원 유니폼을 입고 있는 사진도 있는 반면에, 

조선 9월호에 실렸다는 스튜어디스 유니폼은 남색의 원피스로 가슴이 살짝 파인 디자인이다.

조금 더 세련되어 보이긴 하지만, 국제적으로는 좀 쪽팔릴 듯싶다.

북한 여 승무원들은 못 먹고사는 나라라서 따로 다이어트를 하지 않아도 다들 날씬한 모양이다.

가끔 볼이 퉁퉁한 사람도 보이긴 하는데... 못 먹어서 부은 건가 보다.

어쨓거나, 북한은 성형수술이 대한민국만큼 발달하지 못했을 텐데도 꾀 미녀급이 종종 눈에 띈다.

스튜어디스 못지않게 북한은 수만 명이 굶어 죽어가는 나라라 고려항공에서 기내식이 나올 것이라는 생각을 미처 못했다.

북한 사람들은 감자 삶아서 보자기에 싸 갖고 타고 출장 다니는 줄 알았는데, 나름 기내식도 나온다.

하기사, 북한에 들어가려면 고려항공을 이용해야 하는 것은 북한 사람들 이외에도 외국인들도 있을 테니, 기내식이 나오긴 해야 할 것 같네.

왠지 고려항공 기내식이 전투식량 같아 보인다.

우리나라 저가항공들처럼 근거리 비행 때 나오는 기내식은 햄버거에서 김밥으로 바뀐 모양인데, 김밥이건 버거 건 참 부실해 보인다.

햄버거가 패티 한 장에 빵 그리고 소스가 전부인 듯해 보인다. ㅋ

반응형

댓글0